본문 바로가기

한민족정보마당의 인기콘텐츠를 즐겨보세요.

오늘의 그날

더 보기
이동

연관정보

더 보기

이달의 테마

호국인물

독립운동가

전통문화지도

전통생활문화 콘텐츠의 검색 및
활용이 가능한 지도서비스
검색 바로가기

주요콘텐츠

한스타일

우리문화를 대표하는
전통문화를 통들어
일컫는 브랜드
E-Book
한스타일

한국전통옛집

선조들의
도덕적 품격과 정신세계를
담고 있는 한국적
복합 문화공간이자
소중한 문화유산인
한국 옛집을 소개
한국옛집 지도

한국전통문양

한국의 전통문양을
산업적 활용이
가능하도록 문양의
속성정보 및
제품 디자인
소재 제공
한국적 디자인

이달의 문화인물

한국인의 재발견,
민족문화 창달에
기여하고 한국인의
귀감이 된
역사적인 인물을
재조명
이달의 문화인물

한민족정보마당의 추천콘텐츠를 만나보세요.

한민족정보마당의 커뮤니티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알림마당

더 보기
프랑스에서 만나는 우리 도자문화 프랑스에서 만나는 우리 도자문화 2016-04-28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ㅇ전시 제목: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ㅇ전시 장소: 프랑스 그랑팔레 살롱 도뇌르ㅇ전시 개최: 국립중앙박물관, 프랑스 그랑팔레 공동 주최ㅇ전시 기간: 2016. 4. 27. ~ 6. 20.ㅇ전 시 품: 국보 제96호 <청자 귀룡형 주전자>, 보물 제1437호 <백자 달항아리> 등 지정문화재 11건을 포함한 전통 도자 300여점과 이로부터 영감을 받아 창작한 현대 작품 30여점 등 총 216건 344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이영훈)은 프랑스 그랑팔레(Grand Palais)*와 공동으로 오는 4월 27일부터 한국 도자문화의 어제와 오늘을 조망하는 ‘흙, 불, 혼-한국도자명품전’을 개최한다. 2016년은 한국과 프랑스가 수교한 지 130년이 되는 해이다. 한국과 프랑스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2016년을 ‘한-불 상호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2015년부터 다채로운 행사를 펼치고 있다. 이 전시도 이번 행사의 하나로 기획되었다. 또한 우리 전통문화를 주제로 한 전시가 거의 없었던 프랑스에서 50여년 만에 열리는 전시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남다르다.   흙을 빚어 구움으로써 단단하면서도 아름다운 그릇을 만들어낸 것은 세계적으로 보편적인 현상이다. 이를 반영하듯 오랜 옛날부터 도자 문화는 서양과 동양의 공통적인 관심사였다. 또한 도자 공예야말로 일상생활과 예술이 교차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분야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도자는 보편적 이해 위에 존재하기에 동서양을 막론하고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주제이지만 도자 문화를 향유하고 발달시킨 모습은 지역마다 서로 달랐다.   한국의 도자가 독자적인 세계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한국적인 개성이 뚜렷하게 남아 있기 때문이다. 도자에 담긴 한국적인 개성, 그것은 비유하자면 한국의 정신이 도자에 드러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도자의 대표적인 명품들을 직접 보면서 한국 도자 문화의 정수와 그에 담긴 한국의 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다.              국보 제96호 청자 구룡형 주전자                                                       보물 제1437호 백자 달항아리   이 전시에는 한국 도자의 바탕이 된 삼국시대 토기부터 고려시대, 조선시대, 현대까지의 도자 예술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죽은 자의 영혼을 인도하고자 무덤에 넣었던 정교한 상형토기는 고대인의 내세관을 보여준다. 귀족문화가 번성했던 고려시대에는 옥처럼 푸르게 빛나는 우아한 실루엣의 그릇이 귀족들의 세련된 취향을 보여준다. 자유롭고 창의적인 분청사기는 새로운 국가 조선의 생동하는 분위기를, 절제된 아름다움의 백자는 조선이 지향했던 성리학적 이념을 대변한다.   한편 청자와 백자로 재구성한 우아한 식기 세트와 귀부인들의 화장품 용기, 문인들의 문방용품 등은 당시의 실생활을 엿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보름달처럼 희고 둥글어 ‘달항아리’라 불리는 큰 백자 항아리는 가장 한국적인 미감을 보여준다고 평가받으며, 희면서도 완전히 희지 않고 둥글면서도 완벽하게 둥글지 않은 특유의 매력을 보여준다.   도자는 현대 예술가들에게도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도자사의 뛰어난 명품들과 함께, 현재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한국예술가들의 작품도 소개한다. 도예, 영상, 회화, 사진, 조각 등 각 분야의 대표적인 작가 11명의 작품이 전시되어, 우리의 아름답고 독창적인 도자문화가 현대 작가들의 창작활동에 어떠한 영감을 주었는가를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중에는 이우환, 박영숙이 청화백자라는 형식을 차용하여 함께 창작한 작품, 우주적 4원소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보여주는 김수자의 영상작품 이 출품된다. 또한 2015년 베니스 비엔날레 미술전에 한국관 작가로서 참여한 바 있는 문경원, 전준호 팀이 이 전시를 위해 달항아리가 지닌 미완의 아름다움과 인간이 동경하는 완전함에 대한 의문을 주제로 1년 이상의 준비기간을 거쳐 새로 창작한 영상작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수준 높은 작품이 망라된 이번 전시는 한국 도자의 독창성과 아름다움을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더구나 세계적인 문화의 중심지로 꼽히는 프랑스에서 한국 전통문화를 처음으로 소개하는 자리여서, K-Pop 등 대중문화가 선도하고 있는 한류를 전통문화로 지평을 넓혀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 전시는 세계적인 박물관으로 손꼽히는 러시아 에르미타쉬박물관에서 2016년 7월 29에서 11월 6일까지 순회 전시할 예정이어서 다양한 지역에서의 우리문화 홍보뿐만 아니라 러시아 및 동유럽에 거주하는 교민들에게도 우리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출처 : 국립중앙박물관  궁궐 속 작은도서관 ‘집옥재(集玉齋)’ 개관 궁궐 속 작은도서관 ‘집옥재(集玉齋)’ 개관 2016-04-28 - 고종황제의 서재인 ‘경복궁 집옥재’를 작은도서관으로 조성ㆍ개관 - 독서와 휴식, 전시, 역사체험, 인문강좌, 공연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함께 경복궁 내 집옥재(集玉齋, 고종황제의 서재)를 작은도서관으로 조성한다.   문체부는 이번에 새롭게 개관하는 집옥재에 조선시대 역사, 인물, 문화 관련 도서와 원래 집옥재에 소장되었던 왕실자료의 영인본 등을 비치해 집옥재를 조선시대에 특화된 도서관으로 운영한다. 또한 경북궁을 찾는 내외국인들이 집옥재를 통해 역사 속의 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내ㆍ외부 시설은 그대로 보존, 독서ㆍ문화ㆍ관광이 결합된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 사례(시계방향) 고종어진, 고종어제어필, 보인소 의괘, 국서  1891년에 건립된 집옥재는 그동안 고종황제의 서재와 외국사신 접견소로 사용되어 왔다. 문체부는 협길당(協吉堂)과 팔우정(八隅亭)에 연결되어 있는 집옥재의 역사성을 살리기 위해 문화재청과 협업하여 집옥재를 작은도서관으로, 팔우정을 북카페로 조성했다. 또한 문체부는 집옥재 내ㆍ외부 시설은 그대로 보존하면서 목재 서가와 열람대, 전시대를 제작하고 소장도서를 비치하여 작은도서관을 만들었다. 문화재청은 이번 개관과 관련하여 문화재위원회의 궁릉활용심의위원회 심의를 받고 작은도서관과 북카페의 운영을 담당한다. 고종황제 때 집옥재에 있던 서책(書冊)들을 소장하고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장서각)은 집옥재에서 유물 전시와 상설 왕실문화 강좌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렇듯 관련 기관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집옥재 작은도서관은 독서와 문화, 관광이 결합한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국인을 위한 우리 문학 번역본도 비치, 북카페는 궁중다과 판매   집옥재 작은도서관은 조선시대 관련 책 1,000여 권과 왕실자료의 영인본 350여 권뿐만 아니라 외국인을 위한 우리 문학책의 번역본(영어·중국어·일본어) 230여 권을 비치한다. 또한 팔우정(북카페)에서는 궁중다과와 외국에서 인기 있는 우리 문학책의 번역본을 판매하여 외국인들에게 경복궁의 아름다움과 함께 휴식 및 문화 체험을 제공한다.   문체부 박위진 문화기반정책관과 문화재청 김대현 문화재활용국장은 “집옥재 작은도서관이 국내외 관광객들이 꼭 한번은 들러야 할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면서 “이번 협업을 계기로 문화재의 외양만 구경하는 관광을 넘어서 역사 속의 공간을 직접 체험하는 관광으로 발전시키고, 이를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서원, 향교, 고택 등을 활용한 작은도서관 조성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정보마당

더 보기
조선왕실 의례의 정수「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종묘대제」봉행 조선왕실 의례의 정수「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종묘대제」봉행 2016-04-28 - 5월 1일 오전 10시 종묘 일원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이 공동 주최하고 종묘대제봉행위원회(종묘제례보존회ㆍ종묘제례악보존회)가 주관하는 2016년「종묘대제」가 오는 5월 1일 오전 10시부터 종묘에서 거행된다.      종묘제례는 조선왕조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가 모셔진 정전과 영녕전에서 왕이 직접 거행하는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한 제사이기에 ‘종묘대제(宗廟大祭)’라 불린다. 종묘제례악 연주   1995년 종묘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데 이어,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 또한 그 역사성과 예술성을 인정받아 2001년「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2008년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으로 명칭변경)에 선정된 바 있다. 종묘대제는 유ㆍ무형의 세계유산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으며, 특히 제례뿐 아니라 음악(종묘제례악)과 춤(일무)이 함께 어우러진 종합예술로 각광받고 있다.   올해 종묘대제에는 나선화 문화재청장을 비롯하여 국회의원,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문화재 관계 인사, 각 국 대사, 전주 이씨 종친, 국내ㆍ외 관람객 등 약 2~3만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 당일 오전에는 영녕전 제향(10:00~12:00)과 어가행렬(11:00~12:00, 경복궁 광화문→세종로사거리→종로 1ㆍ2ㆍ3가→종묘)이 진행되고, 오후에는 본 행사인 정전 제향(14:00~16:30)이 종묘에서 거행된다.   영녕전은 종묘 관람시간 동안 자유 관람이 가능하며, 정전은 엄숙한 제향 준비를 위해 행사 시작 1시간 전부터 개방하여 준비된 관람석을 선착순으로 배정한다. 정전 제향 직후에는 관람객들이 정전 내 신실(神室)을 관람할 수 있는 시간(16:30~17:00)이 별도로 마련된다.   유교문화의 핵심가치인 ‘예(禮)’와 ‘악(樂)’을 국가의례로 상징화한 종묘대제는 조선 시대를 이어 지금까지 살아있는 문화유산으로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전 세계가 인정한 인류무형유산 종묘대제를 직접 볼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우리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온 국민이 누리고, 국내?외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행사 개요>- 일 시 : 2016. 5. 1.(일) 10:00~16:30 ① 영녕전 제향(10:00~12:00): 종묘 영녕전 ② 어가행렬(11:00~12:00): 경복궁 광화문→세종로사거리→종로 1?2?3가→종묘 ③ 정전제향(14:00~16:30): 종묘 정전- 주요내용 : 종묘제례 봉행, 종묘제례악 및 일무 재현, 어가행렬 등- 제향절차 및 행사 배치도 출처 : 한국문화재재단 김수남을 말하다 김수남을 말하다 2016-04-22 굿판에서 볼 수 있는 삶과 죽음의 이야기- 국립민속박물관 기증사진 특별전 ‘김수남을 말하다’ 개막 -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은 새로운 기증자료를 소개하고, 기증문화의 소중함을 알리고자 ‘김수남을 말하다’ 특별전을 개최한다. 전시기간은 2016년 4월 6일(수)부터 2016년 6월 6일(월)까지로,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Ⅰ에서 관람할 수 있다. 이번 전시의 자료들은 2015년 고 김수남 작가(金秀男, 1949~2006) 유족이 기증한 170,630점 중 대표작 100점을 엄선하였다. <전시개요>ㅇ전 시 명 : 김수남을 말하다ㅇ전시기간 : 2016년 4월 6일(수) ~ 6월 6일(월)ㅇ전시장소 :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Ⅰㅇ전시내용 : 굿판에서 볼 수 있는 삶과 죽음에 대한 사진 100점 영광 씻김굿(1982년 전남 영광군)                 제주도 신굿(1981년 제주시 구좌읍)              봉화산 도당굿(1984년 서울 중랑구)  김수남에 대하여....   김수남 작가는 일찍이 1970년대부터 전국의 굿판과 아시아의 여러 나라를 찾아다니며 30여 년 간 그 현장을 기록함으로써 민속학계에 잘 알려졌다. 그의 사진집 <한국의 굿> 시리즈는 ‘2005년 한국의 책 100’에 선정되어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 소개되었을 정도로 국내외적으로 유명하다.그는 평소 사진 작업을 하면서 민속학에서 라포(rapport)라고 부르는 피사체와의 친밀감 형성을 매우 중시 하였다. 그는 굿을 청하는 사람들과 주관하는 심정을 헤아리며 공감대를 형성한 이후에야 셔터를 눌렀다. 그러기에 타인에게 배타적인 굿판에서 방울과 부채 대신 카메라를 든 사진박수로 불리며 많은 사진을 찍고, 남길 수 있었다.     굿판에서 볼 수 있는 삶과 죽음의 이야기수용포 수망굿(1981년 경북 포항시)                황해도 지노귀굿(1983년 서울 성북구)                제주도 무혼굿(1981년 제주시)동막 도당굿(1982년 인천 연수구)                 옹진 배연신굿(1981년 인천 강화군)               제주도 신굿(1981년 제주시 구좌읍)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큰 주목을 받았던 <한국의 굿> 사진들을 중심으로, 그가 보여주고자 하였던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보고, 이와 더불어 문화적 보편성을 확인할 수 있는 아시아의 여러 나라 사진들도 소개하였다.   전시는 ‘삶의 시작’, ‘삶을 위한 기원’, ‘삶의 경계에 있는 사람들’ 등 총 3부로 구성되었다. 1부에서는 ‘죽음-슬픔-위로-작별-치유’의 과정들을 거치며 산자와 망자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과정을 접할 수 있다.   2부에서는 출산, 풍농풍어, 무사안녕, 무병장수 등 각자가 원하는 바를 이루고자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고, 풍성한 제물이 차려지는 한바탕 기원의 장을 만끽할 수 있다.   3부에서는 굿을 청하는 사람들과 함께 웃고, 즐기며, 슬퍼하면서 그들의 심정을 헤아려 주는 무당들의 인간적인 표정과 신명난 행위들을 마주할 수 있다.     전시 연계 행사    전시와 관련하여 다큐영화 상영, 전시 연계 강연회, 온라인 전시 개최 등 다양한 부대행사들도 준비되어 있다. 전시기간 중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국립민속박물관 영상채널 스튜디오에서는 김수남 작가의 활동 내용과 사진 철학 등을 볼 수 있는 다큐영화를 상영한다.5월 6일(금)에는 전시 연계 강연회를 개최하여 그와 함께 활동한 지인들로부터 깊이 있는 회고담을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4월 11일(월)부터는 네이버(NAVER)와 연계하여 온라인 전시도 진행한다. 온라인 전시에서는 공간적 제약으로 전시도록에만 수록한 100점의 사진을 추가적으로 소개하였다. 이는 ‘네이버 미술작품-온라인 전시회 웹페이지’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기회를 통하여 일상을 살아가면서 무심코 지나치는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들을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가져보고, 사진이 나오기까지 작가가 고민하고 노력한 흔적들이 고스란히 전해질 것이라 기대한다. 아울러 사라진 굿판과 그 현장의 사람들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출처 : 국립민속박물관

이벤트

연계
기관
국가한옥센터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공주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 국립대구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국립제주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진주박물관 국립청주박물관 국립춘천박물관
기초학문자료센터 배재학당역사박물관 충남대학교도서관 한국고전번역원 한국전통소리문화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부산시립시민도서관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유네스코와 유산 조선총독부관보활용시스템 충무공이순신 음식미디방 한국가사문학 남해유배문학관
국립민속박물관-민속아카이브 국립민속박물관-민속현장기록 국립민속박물관-한국민속대백과사전 문화재청 한국학중앙연구원 국립중앙도서관 국립고궁박물관
제주특별자치도청 한국학중앙연구원 고려대장경연구소 국립문화재연구소 전북대학교박물관

Quick Menu

소셜모음

관련사이트